장시간 스마트폰 사용, 거북목 불러···조기 치료로 개선해야 > Media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Media.

MAIN / Media / Media

장시간 스마트폰 사용, 거북목 불러···조기 치료로 개선해야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Media
댓글 0건 조회 6회 작성일 24-06-19 10:25

본문

[메디컬투데이=김준수 기자] 최근 스마트 기기 및 컴퓨터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삶의 모습에 변화가 생겼다. 특히 디지털 기기는 일상생활의 필수품이 될 정도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데 이 때문에 일자목, 거북목에 시달리는 환자들도 늘어나는 추세다.

일반적으로 인간의 몸은 정자세에서 옆으로 봤을 때 자연스러운 C자형 굴곡을 유지하는 모양새다. 하지만 컴퓨터 사용과 휴대폰으로 영상 시청을 하기 위해 고개를 숙이면 목이 앞으로 쭉 쏠리거나 구부러지게 된다. 이때 C자형 커브의 형태를 벗어난 상태가 되며 오래 유지하면 거북목이 될 수 있다.
거북목이 발생하게 되면 목통증은 물론 두통과 어지럼증과 같은 만성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. 또 심한 경우 목 아래의 척추신경을 눌러 극심한 통증을 느낄 수 있다. 보통 통증이 발생해도 파스와 찜질 등 자가 치료에 그치는 경우가 많지만 이를 방치하는 경우 목디스크로 발전할 수 있다. 따라서 통증을 완화하고 상태가 악화되지 않도록 치료가 필요하다.
 
한방에서는 일자목 및 거북목을 치료하기 위해 추나요법을 시행한다. 추나요법은 불량한 자세로 인해 나타난 척추 질환을 바로잡고 근육과 인대의 기능을 회복시키는 효과가 있다. 경직된 관절과 근육을 풀어주며 목이 정상적인 C자형 커브로 돌아갈 수 있도록 교정한다. 또 추나요법과 함께 한약 처방, 침 요법, 물리치료 등 여러 치료법과 병행해 근육의 이완을 돕고 근력을 강화하여 재발을 방지하는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.

라이프입원실네트워크 안성점 제일한의원 김나영 원장은 “무엇보다 거북목 및 목디스크는 불량한 습관에서 야기된 경우가 많아 치료 후에도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. 스마트폰 이용시 화면이 시선보다 아래로 향하지 않도록 눈높이를 맞추고 체형에 맞는 베개를 이용하고 틈틈이 목 스트레칭을 통해 목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 좋다”고 조언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로그인

회원가입

주식회사 스타문컴퍼니대표.문성민주소.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105, 7층(논현동, 동양빌딩)대표번호.010-2084-3375

Copyright © 주식회사 스타문컴퍼니 All rights reserved.

카카오톡 가맹상담
SMS 가맹문의

개인정보취급방침 동의[자세히]